자유게시판

닥플 펌- 내과의사의 일생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닥플 펌- 내과의사의 일생

난 바이탈을 다루는 자랑스러운 내과의사이다...지나온 내 삶을 반추해본다.


...
1)학창시절

우수한 성적으로 명문대 입학하여 성실함을 무기로 1등급으로 졸업한다...

이때는 순수해서 바이탈을 다루고 의학의 메인이라는 내과를 하기를 원하며 정작 중요한 성형/정형은

꿈꾸지도 않는다.



2)전공의 시절

당연히 내과에 합격한다. 근데 이상하다...주변에 성적좋은 동기들중 내과 지원한 친구들이 별로 없어서 조금

찜찜하다.

들어와서 교수와 학구적인 토론을 할줄 알았는데 내가 생각했던 것과 다르다.ㅡㅡ

영상의학과 가서 비굴하게 판독 부탁하기.. 동의서 받기... 인턴벤션룸에가서 쌍욕 먹고 검사 푸쉬

경과 기록 작성...회진.... 단순 잡콜....환자 50명이상 보니 누가 누구인지도 잘 모른다.

근데 콜은 계속 오고 응급실서 날밤까고 교수는 이유 없이 **하고 ㅋㅋ

3년차가 됬는데 저널 발표만 시키고 교수들이 알려주는 것 없다...이상하다...근데 교수들이 가만히 보니

아무것도 모른것 같다. ㅋㅋ 씨티 판독도 내가 더 잘하는 것 같다.



3)펠노예

난 당연히 교수할꺼니 펠노예를 시작한다....분과는 지아이.ㅋㅋ 술기 익히기도 정신 없는데

끝없는 자료 정리...전공의 백.. 학회 발표...논문 작성.... 아침에 출근해서 밤 11시에 퇴근한다.

여기까지는 참겠다..난 교수할사람이니까...대학원비 아까워 죽겠다.월급도 레지와 차이 없는데ㅡㅡ;;



근데 교수 술값도 내라하고 출퇴근도 내가 시켜야한다....심지어 가족 대소사도 딱가리 한다.

딸 결혼식 관련해서 나를 머슴처럼 부린다...그래도 참았다..

어느덧 펠로우 3년차...내년 전강 당연히 하는것으로 과에서도 알고 있다....그런데 사위가 타병원

내과 펠로우 2년차라고 한다...나랑 분과도 같다...슬슬 불안하다.



교수가 불러서 가보니 내년에 취직 어디할거냐고한다?;; 네 교수님? 자네 교수할것도 아닌데 취직 해야지..

가족도 있는데....내가 2차 병원에 연락해났네...페이는 700정도고 일은 힘들지만 의국 선배님이 하는 병원이니

가서 봉사하게.... 순간 처자식이 생각나면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난다....그냥 머리가 백지상태가 되면서 방을 나왔다.

그 다음부터는 교수가 슬슬 눈치를 본다...사위가 내년 전강 자리 받았다는 소식을 듣는다...



마지막 자존심으로 교수새끼가 소개한 자리를 거절하고 나온다.



4)봉직 시절

펠로우 3년차 ERCP/EUS/ESD 능숙함...근데 Echo/sono는 할줄 모름..타 분과도 잘 기억안난다..

와이프는 서울에 있고 싶어한다....결국 스펙 과잉으로 로컬의원도 못가고 레지 있는 종병에 취직함

페이는 0.9 받는다...일이 졸라 힘들다....2차 병원으라 그런가 레지는 대놓고 태업하고 회진도 짼다.

어쩔수 없이 내가 일 다하고 대학처럼 백 봐주는 사람이 없으니까 ERCP하다 문제 생길까봐 너무 무섭다.

5년 봉직후 원장이 부른다...선생님 일은 잘하는데 환자들한테 너무 권위적이다라는 이야기가 있어요..

죄송한데 저희랑은 안맞는것 같아요...

어쩔수 없이 다른 자리를 알아봤지만 서울에는 자리가 전혀가 없다.... 지방은 있지만 와이프랑 아이들이

죽어도 안내려간단다..



5)개원 시절

난 내시경 일인자니까 그동안 모은 돈에 빚을 내 검진하는 내과를 개업한다.

이때까지 정신 못차려 통증/소아/이비인후과/피부는 쳐다보지 않았다..이게 결정적 패착인데 그때는 몰랐다.

이상하다. ... 환자가 안온다.. 근데 나가는것은 많다. ...아....난 내시경은 왜 샀을까?

마이너스로 메꾸어보지만 빚만 늘고 결국 막대한 손해를 보고 폐업한다.



6)요양 봉직 시절

편한다...사실 급성기 소화기 과장할때랑 페이도 차이 없다...0.8 정도...

근데 난 여기서 뭐하는 걸까? 입퇴원 권한도 없다...요양병원의사라 그런지 보호자들도 내이야기에 귀기울이지

않고 간호사들도 의사를 무시한다. 원무과나 사무장은 말할것도 없고 반말이나 갈긴다..

그래도 살아야 한다....이를 악물고 담배를 피우며 매일 술로 날을 보낸다..



어렸을때 주변에 기대를 한몸에 받던 예전 내가 생각난다....부모님이 항상 뿌듯해하였던 유년시절

의대 다닐때 선망어린 시선을 즐겼던 시절...PK 시절 아무도 대답 못했던 교수들의 질문에 척적 대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던 시간들.... 펠로우때 처음으로 SCI 논문이 ACCEPTANCE 되었을때 세계적 석학이

되었던 것 같은 기분.....



하지만 이제는 모든걸 내려놓고 산다...세상과 노력이 나를 배신했다...하지만 누구를 탓하리..

바이탈을....의학이라는 매트릭스에 취해서 제대로 된 전공 선택을 하지 못한 내가 너무나도 원망스럽다.

성형/정형...아니 하다못해 영상/소아/재활만 했어도 이렇게 되진 않았을텐데.....



나는 세상에 속았다...이 빌어먹을 세상...이 개같은 세상....내 모든것을 걸고 보낸 시간과 노력은 무엇일까?

어느덧 50대 중반을 향한다... 불행인지 다행인지...아들놈은 나를 닮아서 공부를 잘한다.

아빠 의사하고 싶어..... 가슴이 철렁 내려 앉는다... 이놈아 그러면 호적을 팔거야...

그냥 명문대가서 보건보지부/심평원/건강보험공단에 취직해 이놈아..나는 울부 짖는다.. 아들이 나를 한심하다는

듯이 쳐다본다...이놈아 나처럼 살지마.....제발!!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1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2018 홈커밍데이 - 부천병원과 함께하는 순천향동문 초청의 날!!

사무실장345592018년 10월 1일
공지

순천향의대동창회 동문주소록이 완성되었습니다. [1]

사무실장1019042015년 4월 14일
공지

순천향의대동창회 스마트 홈페이지 사용안내

모닥불1149312014년 4월 18일
공지

커뮤니티 신청 하세요. [1]

모닥불1175882013년 9월 23일
31

송후빈(1회) 전 동창회장님 39대 의사협회장 출마(?) image

이호수40642014년 12월 24일
30

이건희 회장 살린 순천향대병원, 상급병원서 탈락… image

전진우33562014년 12월 23일
29

인천 동문회 순인회 송년회 image

문광빈29202014년 12월 14일
28

순천향 의과대학 연극동아리 “파사” 창단 30주년 기념 공연 image

김형수31922014년 11월 6일
27

2015년도 인턴 및 레지던트 정원이 각각 3,322명, 3,480명으로 확정

전진우34042014년 11월 4일
26

"축" 박승규(4회)동문 김포신도시에 정형외과 개원!!! [1] image

몽구맘47792014년 10월 6일
25

2104년 9월 14일 동문체육대회 사진 [2] image

천지성31552014년 9월 16일
24

닥플 펌- 내과의사의 일생 [3]

이호수51812014년 8월 28일
23

순천향의대 관현악동아리 피아체볼레 공연안내입니다 image

이현근30912014년 8월 26일
22

명품드라마 '개과천선' 조기종영.

이신제31902014년 6월 16일
21

순천향은 내인생 [1] image

이신제29532014년 6월 13일
20

순천향 best [1] image

이신제31162014년 6월 10일
19

40주년 기념 병원보 image

이신제29372014년 6월 10일
18

2014 전국의사 테니스대회 image

이신제41032014년 5월 22일
17

있네요 

엄민용31252014년 5월 18일
16

배드민턴장에 가는 진짜 이유

이신제39912014년 5월 16일
15

가입이벤트 선물! 와이파이 SD 카드 !! image

곰돌이33692014년 4월 23일
14

휴게실에 음악 파일이나 사진, 유머 등 올릴 때?? [1]

곰돌이29852014년 4월 22일
13

 초기화면 게시판 4개 제목바에 바로 목록으로 [1]

곰돌이76472014년 4월 21일
12

스마트 홈페이지 연동 테스트 image

조이디자인 229222014년 4월 4일

순천향의대 동창회 사무실   /   경기도 부천시원미구 조마루로 170, 순천향부천병원 별관 지하 1층

화 : 010.4892.6100     /    동창회 직통번호 : 010.4892.6100    /   실장 : 010.2064.7172    /    이메일 : sunsuky717271@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 JOY DESIGN SMART HOMEPAGE ]